전남종합 > 정치/사회
곡성군, 2020 찾아가는 한복문화 교육 운영
심청황후 행복 가치, 한복 입고 누빌레라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15:0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 2020 찾아가는 한복문화 교육 운영   사진=곡성군 제공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 곡성군이 지난 9일부터 2020 찾아가는 한복문화 교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곡성군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고 한국공예디자인 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에서 주최하는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하게 됐다.

사업을 통해 11월까지 초중고 학생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올바른 한복입기에 대해 안내하는 등 한복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복을 재미있게 배우고 직접 입어보는 체험 중심 교육으로 진행되며 한국 복식을 전공하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전문강사가 교육을 수행한다.

참가자들은 한복과 신한복의 의미,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해 오고 있는 옷의 형태를 배울 수 있다.

단령, 앵삼, 원삼, 철릭 등 9종의 교육용 한복이 구비되어 있다.

지난 9일 11일 교육에 참가한 옥과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은 한복을 직접 입어 보면서 화려한 복식에 감탄했다.

과거시험에 합격한 사람의 옷차림인 앵삼을 입은 한 학생은 “수능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원하는 대학에 가겠다”고 즐거워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찾아가는 한복문화교육을 통해 한복을 입고 할 수 있는 전통놀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