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 동구,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해 쓰레기봉투 판매마진 올려
봉투판매가는 변동 없어 6월부터 적용예정
 
장은영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15:1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_동구

[IBN일등방송=장은영 기자]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쓰레기종량제 봉투를 판매하는 판매소의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봉투 판매마진을 상향조정한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동구는 현재 311개 종량제봉투 판매소를 운영해 연간 약 17억 원의 구 세입을 거두고 있다.

동구는 올해 환경부 쓰레기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침 개정에 따라 발 빠르게 개선책을 마련하고, 현재 종량제봉투의 7%대 판매마진을 평균 9.5%대로 약 2.5%p 상향조정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 증대를 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5월 한 달간 판매소를 중심으로 집중홍보 후 6월부터 본격적으로 상향된 판매마진을 적용할 예정이며 이로 인한 시중 판매가는 변동이 없다.

임택 동구청장은 “지속되는 경기불황에 이번 정책이 조금이나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증대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소상공인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시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5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중인 쓰레기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침은 100L봉투 제작금지, 재사용봉투 판매 등을 내용으로 최근 개정됐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주 서구, 운천호수 유등 눈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