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한전 화순지사 "배짱공사"
제멋대로 폐 전신주 "무단방치"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9:5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가없이 하천부지 야적장으로 불법사용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한전 화순지사가 수 개월간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야적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     ©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제공



한전 화순지사는 신재생 회선 신설공사를 도급액 약 28억여 원을 들여 공사는 J 업체, 감리는 주식회사 C 감리단이 맡아 2018년 4월 26일 착공해 공사하는 과정에서 폐쇄된 도로에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수 개월간 야적했다.

이곳은 지난해 6월경에도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야적해 민원이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한전 화순지사 관계자 중 누구도 이곳에 폐 전신주가 있는지 알지 못했다.


또 다른 배전공사인 2019~2020년도 단가계약공사를 맡은 주) A 실업은 화순천 임시주차장에 몇 달씩, 마치 신고된 야적장처럼 무단으로 하천부지를 사용했다.


이곳은 아예 ‘야적장’ 표지판도 설치해놓고 담당자 전화번호도 있었지만, 확인해본결과 실제 담당자 전화번호도 아니였다. 이 장소 또한 한전 화순지사 관계자는 모르고있었다.


한전 화순지사 김모 감독관은 “보고를 안 해서 잘 몰랐다며 원래는 폐기물 집하장이 있는데 집하장으로 넣어야 하는 게 정석이다.” 말했다.

한편 정 모 부장은 취재가 시작돼서야 상황파악을 하며 바로 조치하겠다 말했다.


또 화순군 관계자는 “하천부지는 사용 시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고 말하고, 바로 치울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역민 A 씨는 “한전 화순지사가 불법 야적을 모르는 이유에 대해 전형적인 ‘탁상행정’으로 앉아있지만 말고 현장을 돌며 제대로 관리·감독을 해야 할 것이라 말하고 이처럼 담당자 연락처도 달라 만일에 안전에 문제가 생겼을 때는 어떻게 대처를 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라고 말했다.


한전 화순지사는 앞으로 공사의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여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취재가 시작되자 폐쇄된 도로에 무단으로 야적된 폐 전신주는 공사업체에서 모두 치웠다. 

 위 기사는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 협회 공유기사임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