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 “상습체납자 전두환 인신구속해야”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22:1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지역위원장)은 11일 열린 제174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전두환을 강하게 질타했다.

  

▲ 이형석 최고위원    



이형석 최고위원은 “11월 11일 오후2시 광주지법에서 사자명예훼손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에 대한 재판이 열리지만 전두환 측이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피고인 불출석 신청서를 냈고, 이를 재판부가 받아들여 지난 3월 이후 전두환의 모습을 재판장에서 볼 수 없다.” 밝혔다.

 

이어 “그러나 최근 강원도 홍천 한 골프장에 건강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보도된 전두환은 광주학살과 관련해 어떠한 책임감도 느끼지 않고, 반성도 없는 후안무치한 모습이었다.”며, “특히 1020억이 넘는 추징금을 미납한 체납자가 호가호위 하고있는 모습에 국민 분노의 임계점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는 “재판부는 국민과 사법부를 우롱하고 있는 전두환을 반드시 재판정에 세워주시길 바란다.”며, “검찰과 국세청은 지금이라도 당장 상습체납자 전두환에 대한 인신구속으로 조세정의 실현을 보여야 한다.”고 상습체납자 전두환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