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사회서비스원 사업 대상 선정
국비 등 15억여 원 투입…7월 재단법인 설립·개원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15:2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청 전경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 광주광역시는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0년 사회서비스원 사업대상 지역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은 문재인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으로 서울, 경남, 대구, 경기 등 4개 시·도에서 추진했으며 광주시는 인천, 세종, 강원, 충남 등과 함께 올해 사업추진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복지부로부터 국비 9억8000만원을 지원받아 총 15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 오는 7월 ‘광주광역시 사회서비스원’을 재단법인으로 설립해 개원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사회서비스원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실시, 시민 설문조사, 분야별 워크숍 및 소그룹 간담회, 시민공청회 등 20여 차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으며 2월에는 광주사회서비스원 설립추진위원회와 실무추진단을 발족해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주요 사업은 종합재가센터를 설치해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재가방문요양, 노인맞춤돌봄 등 분야별 재가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한다.

또 민간시설에 대체인력을 지원하고 법률, 회계 노무 등 전문가 상담 지원, 민간 영세기관 교육,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민간서비스 질 향상을 견인한다.

더불어 품질관리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기관별 표준 운영모델 등을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종사자 교육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시설 규모는 올해 신축되는 국공립어린이집,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등 12곳의 시설과 종합재가센터 2곳 등 총 14곳이며 종사자는 300여명으로 시작된다.

광주시는 2023년까지 34개 시설, 종사자 1300여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본부 조직은 4팀 20명으로 출범해 수탁시설 규모에 따라 점차 확대된다.

또 올해 설치·운영하는 2곳의 종합재가센터를 2022년까지 5개로 확대해 5개 자치구에 1곳씩 운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고용계약은 서비스원에서 본부와 산하기관 인력을 직접 채용하고 고용형태는 정규직 월급제를 원칙으로 하며 종합재가센터와 대체인력 일부는 시급제로 채용한다.

임금형태는 각 시설별로 복지부 가이드라인 등을 따른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광주사회서비스원은 서비스공급자 중심의 전달체계를 수요자인 시민중심 복지전달체계로 개편하는 것으로 광주복지생태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설립과정에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물론 시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민-관-정 협의체인 설립추진위원회와 함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