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김승남 예비후보, 쓰레기 고부가 자원화센터 설립 공약
- 패각쓰레기 대량 처리 기술 및 시설 부족으로 패류양식업 타격 심화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20/02/16 [16:5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남  예비후보

-  패각 자원화 위한 고부가 기술의 양산화 인프라 필요
-  자원화센터 중심의 기업유치 및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 

 

【iBN일등방송=박종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예비후보(고흥‧보성‧장흥‧강진)는 “우리나라 패류(굴, 홍합, 꼬막, 전복, 가리비 등)의 생산량은 매년 30~50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패각쓰레기는 패각 생산량에 비해 처리량이 적어서 매년 산처럼 늘어나고 있다”면서, “패각쓰레기를 대량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이나 시설을 확보하지 못하면 패류양식업이 엄청난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남지역은 패류 양식・가공생산으로 인해 연간 약 5만 2천톤의 패각이 발생하고 있지만 처리량은 30%에 정도에 불과해 매년 패각쓰레기가 누적되고 있다. 현재 대량 처리 방식은 산성토양 개질비료나 양계장 사료 부가물을 만드는 것이지만, 이 마저도 염분 때문에 농민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 양식을 많이 하는 중국, 일본, 태국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패각쓰레기 문제로 오랫동안 골머리를 앓고 있다.

 

김승남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패각쓰레기를 대량 처리하여 고부가 자원화 할 수 있는 기술개발과 양산공정기술개발을 위한 전문화된 자원화센터를 설립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패각이 폐기물이 아닌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관리법을 비롯한 관계법령에 예외규정을 마련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실험실 수준에서 확보한 고부가가치 기술(고순도 탄산칼슘 분말의 친환경 제조기술과 의료용분말 제조, 고강도 방탄판용 복합재 제작, 불연 고강도 건축용 소재 등)의 양산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자원화센터를 설립해, 기업유치 기반을 마련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발전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