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화순전남대병원 간호사-의료진 ‘격려 한마당’
‘세계간호사의 해’ 기념 응원 이벤트...“코로나19 극복-최고 의료 서비스” 다짐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00:3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명근 원장이 앞치마를 입고 간호사들에게 간식을 전해주고 있다.  © 화순전대병원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코로나19 극복과 최고의 암치유병원을 만들기 위해 더욱 힘냅시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 간호부(부장 봉영숙)가 올해 세계간호사의 해를 기념, 지난 16일 간호사는 물론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한마음 한뜻 페스티벌을 열었다.

 

매년 10월엔 고객들에게 의료봉사 위주의 천사의 날’(104) 프로그램을 마련해왔으나, 올해는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행사를 마련했다.

 

원내 치유의 숲앞마당에서 펼친 이날 행사는 간호, 우리를 건강하게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 의료진을 응원하는 ‘격려의 한끼’를 배식하고 있다.  © 화순전대병원 제공

 

점심시간 동안 음식과 음료 등 격려의 한끼가 차려졌고, 푸짐한 먹거리를 담은 응원꾸러미도 준비됐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감안해 식탁 등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배치됐고, 참가자가 몰리는 것을 피하기위해 부서별로 참석시간을 배분했다.

 

행사장엔 동료들과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 다트·투호놀이·신발 던지기 등 게임존도 마련돼 인기를 끌었다.

 

신명근 병원장이 앞치마를 입고 신명나는 일터를 위해, 근사한 간식을 드리겠다며 따끈한 즉석 팝콘을 나눠줘 웃음꽃을 피우기도 했다. 참석자들이 서로를 다독이며 치유의 숲을 함께 걷는 이벤트도 펼쳐졌다.

 

이날 간호사와 의료진·행정직원 등 400여명이 참여해 반짝 휴식을 즐기며 활력을 충전하고,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다짐했다.

 

응급센터에서 근무하는 이하현 간호사는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동료들과 화합을 다지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힘찬 격려와 기분좋은 휴식으로 더욱 활기차게 환자를 돌볼 수 있는 힘을 얻었다며 웃음지었다.

 

봉영숙 간호부장은 올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간호사의 해여서 당초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행사방향을 바꿨다병원 구성원들의 행복감은 곧 더욱 큰 고객 만족 서비스로 이어질 것이라며 화답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