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담양군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발생
코로나19 대응 주민 스스로 자기주도형 방역태세 전환 호소
 
송진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8:5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담양군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발생     ©담양군 제공

 

【iBN일등방송=송진현 기자】20일 오전 담양군에서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현재 담양군의 누적 확진자는 2명으로 금일 발생한 두 번째 확진자는 “광주 571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담양 두번째(전남 322번) 확진자는 대전면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으로 광주 571번 확진자(11.16. 확진)와 11월 12일 광주 서구 소재 소주방 동선이 겹쳐, 11월 19일 목요일 10시에 담양군 보건소에 방문 검체 채취 후, 익일 08시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현재 이 확진자는 증상이 없는 상태로, 당일 12시30분에 목포의료원으로 이송되어 격리치료 중에 있고, 확진자 자택에 대해서는 긴급 방역 소독과 동거인(부모) 및 확진자 거주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담양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재난문자와 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진자 발생 사항을 알렸다.   

 

한편 최형식 군수는 “종전과 달리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주민 스스로 개인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자기주도형 방역태세 전환만이 지금 비상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이라면서 “특히 동절기를 맞이하여 실내 생활증가로 인한 환기부족으로 바이러스 생존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어 코로나19 감염병이 더욱 더 확대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자주 실내환기, 마스크 착용, 손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